본문 바로가기

골방이야기

비가 많이 오니 풀은 리셋 되었다 6월 부터 시작된 무더위로 블루베리 농장을 걱정했는데 한달간 쏟아진 비와 태풍으로 폭염 걱정은 피해갔다. 하지만 그로 인해 다른 일거리가 생겼다. 밭과 언덕들이 어마무시하게 자란 풀로 뒤덮였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코로나라 우리지역에 유행하면서 모든 스케쥴이 취소 또는 연기되어 비는 시간에 그동안 밀린 잡초와의 전생을 선포했다. 태풍 소식이 있을때라 6시 반부터 시작을 했다. 하루 종일 흐리고 바람도 적당히 불어서 예초기 돌리기 좋은 날씨였다. 그래서 태풍이 더 오기전에 다 끝내 보려고 한숨을 쉬지 않고 작업을 했다. 12시까지 고젇 1/3정도 처리했다. 새벽에 기계가 못들어 가는 곳부터 시작하다 보니 늘어졌다. 배가 너무 거픈 관계로 식 후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 오후에는 옆에 잡초 매트를 깔아둔 곳의 ..
태풍 후 흙놀이 즐기는 아이들과 노동하는 아빠 태풍이 지나가고 오늘은 쾌청한 날씨를 보였다. 한순간에 기온도 떨어지고 가을이 한걸음에 찾아왔다. 오랜만에 환기를 시키고 농장으로 아이 둘을 대동하고 출근!! 집콬 중이던 아이들은 그저 신이 났다. 흙놀이 하자니 더욱 신난 상태이다. 한달여 장마로 물을 잔뜩 먹은 피트모스1포와 펄라이트 1포를 잘 섞어서 아이들이 놀 수 있도록 했다. 옆에서 잡초제거를 하는 동안에도 둘이서 열심히 흙 놀이를 하고 있다. 야외활동이 그저 신이 났는지 재잘재잘 잘 놀아 준 덕에 오전 시간에 그물 위로 올라간 덩쿨 풀 들을 잘 제거했다. 아직 주변 풀 제거가 많이 남았으니 내일도 흙놀이 잘 해보자 아들들아!!
태풍 마이삭 대비 잡초 제거를 해보자 태풍 마이삭이 강풍을 동반하여 북상 중이라는 소식에 블루베리들이 걱정되어 농장에 올랐다. 한달 동안 비가 온 덕분에 풀들이 아주 튼실하게 자라서 그물을 타고 올라가는 중이였다. 바람이 많이 분다는데 그 무게에 찢어질까 걱정되어 입구부터 차분히 정리하기로 결정했다. 앞쪽은 이정도에 그쳤고... 사진 우측 상단 뒤쪽으로 보이는게 그물위로 올라간 넝쿨 풀이다. 예초기로 주변을 정리하려고 했으나 휘발유 공급고뮤 한쪽이 찢어져서 포기하고 낫을 집아 들고 풀 제거에 들어 갔다. https://youtu.be/2pOQsLVpFGc 기계를 쓰다 수동으로 하니 일이 더디고 숨이 탁턱 막힌다. 체력 관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문뜩든다. 앞쪽을 제거 할 때는 사진도 찍을 정신이 있었지만 급한 저 뒤쪽을 할때는 딴 생각을 못하..
집 콬의 답답함을 잠깐의 드라이브와 브런치로 해소 | 와온해변, 브루웍스 우리 지역의 코로나 19 환자의 급증으로 아이들도 집에서 격리 아닌 격리를 약 일주일 동안 하고 있다. 유차원에서는 이미 11일까지 집콬하라고 공문이 올라온 상태이다. 주말인데...어디 가지고 못하고 휴가도 일 때문에 못가고... 오늘은 드라이브라도 해서 아이 둘, 곧 나올 아이?!와 함께 인근 순천 와온 해변으로 드라이브를 갔다. 오랜만에 나온 야외활동은 아이들은 그저 신이나서 짱뚱어, 칠게를 구경하며 시간 가는줄 몰랐다. 그런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셔터를 오랜만에 눌러보았다. 어른들도 답답한데 활동량이 엄청난 아이들은 오죽할까... 더운 날씨임에도 신나게 뛰어다닌다. 뱃 속의 막둥이?도 살짝 담어보면서 나름대로 시간을 보냈다. 점심시간이 다가오자 인근 식당으로 향했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옥상방수 (상도페인트) 작업 2단계 : 페인트 칠하기 전에 옥상방수하기 1편을 올린데 이어 마무리 작업을 하는 2편을 이제야 올려본다. 전에 글이 궁금하시면 아래 링크를 타고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옥상방수 (상도페인트) 작업 1단계 : 물청소를 하다 첫 글을 쓴 겨울에 1차 청소를 진행하고 너무 추워진 관계로 상도 페인트 작업을 못하고 약 5개월이 지난 시점에 작업을 했기 때문에 물청소도 한번 더 진행했다. 하지만 지난번에 약 4년간의 묵은 때는 벗겨낸 상태라서 비교적 쉽게 물청소를 진행했다. 그리고 하루의 건조 시간을 갖았다. 하루가 지난후에 하루사이에 날린 이런저런 먼지들을 깨끗이 정리해주었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빗자루를 가지고 시도했으나.... 이렇게 해서는 하루종일 걸릴것 같고 효율도 안나서 근처 공구대여점에서 대형 청소기를 반나절 빌려왔다.상..
[순천 오천지구 밥팜] 외식이 필요할때..가기 좋은 곳 그런 날 있잖아요? 집밥이 아닌 외식을 하고 싶은데 만족할 수 있는 곳을 찾아가고 싶을때.... 이 날이 딱 그랬다. 왠지 식성이 다른 둘 모두 만족할 만한 외식을 하고 싶은 날이였다. 그냥 남이 해준 맛있는 밥이 먹고 싶었다. 짜장면은 질리고... 매운 음식은 내가 싫고, 국밥은 아내가 싫고... 모두의 접점을 찾기란 항상 요원한 일이다. 그냥 정처없이 이집 저집을 배외하던 중 밤팜(Bab Farm)이라는 다소 촌스러워 보이는 너무 적나라한 이름이였지만, 이 곳을 오기까지 몇 몇 곳을 지나쳐 더 이상 배외하다간 뭔가 사단이 날것 같아서 그냥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외관과 다르게 깔끔하고 분위기 있는 실내와 정갈한 이미지가 첫 인상을 사로 잡았다. 들어가는 순간 맛있는 음식이면 나중에 또 외식하러 와야겠다..
CAS 디지털 저울 wz-2d 개봉 및 사용기 올해부터 블루베리의 수확을 제대로 해보다 보니 1kg 전자저울로는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급하게 전자저울을 주문했다. 블루베리 수확용 바구니가 약 1.9킬로에 보통 3~4kg을 수확하다 보니 6kg까지 가능한 저울을 찾아서 주문하였다. 모양을 새련된걸로 하려고 찾아보았지만... 대부분이 예쁜 건 일반 가정용으로 3kg 가지 되는 게 한계인 듯하였다. 그래서 원래 목적인 일에 중점을 두고 잘 측정되는 브랜드 CAS의 저울을 선택하게 되었다. 일단 우리에겐 친숙한 생김새이다. 횟집이나 가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전자저울이다. 정육점에서도 많이 쓰는 브랜드다. 개봉하면 이렇게 상판이 분리되어있고, 건전지 2개가 있다. 조촐한 구성으로 되어있다. 저울이라는게 딱히 필요한 것이 없기 때문에 딱 필요한 구성품으로 ..
사무실에 천장형 에어컨을 설치하기 작년까지 사무실에 에어컨없이 선풍기로 버티면서 살았는데, 올해는 5월부터 너무 더워지기 시작해서 에어컨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것저것 알아보다가 천정형 에어컨 중고가 괜찮은게 나왔다고 해서 설치를 하기로 했다. 일단은 에어컨을 설치할 위치를 잡고, 관이 나갈 구멍을 뚫는게 관건이다. 사무실 벽이 원체 두꺼운데다가 구멍을 뚫을 위치가 사선이라서 더 깊이 뚫어야 했다. 이렇게 작업할 곳에 텍스를 제거하고 사다리를 설치하였다. 위에 보이는 위치가 실외기로 나갈 구멍을 뚫을 위치이다. 먼지 흡입기를 부착하고 이렇게 큰 드릴로 벽을 뚫기 시작했다. 이때만해도 몰랐다.... 하루종일 벽을 뚫게 될줄은.... 원인은.... 건축할때 쓴 두꺼운 철근들과 사선으로 된 위치를 잡다보니 안그래도 두꺼운 벽체를 더 긴 동서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