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방이야기/리뷰리뷰

교세라 컬러레이져 프린터 복합기 개봉기 (kyocera M5521cdn)

쓰고 있던 레이져프린터가 갑자기 에러를 뿜어대며 작동 불능이 되었다. 토너 청소와 드럼청소 등 온갖 것을 시도했으나..... 작동 불능... 이제 놔줘야 할 때인듯하다. 그래서 폭풍 검색과 함께 인근 매장까지 돌아 다녔다. 처음 후보군에는 적당한 삼성프린터를 선택할려고 했으나.... as하는 형의 경험상 고장이 잦다는 이야기에.... 다른 기종을 찾기로 하였다. 조건은 30만원이 안넘어가는 선에서 스캔, 프린트가 되는 컬러레이저 프린트가 필요로 했다. 몇 개 안돼는 제품들 중에 전에 쓰던 고급기종과 흡사한 구조로 이루어진 교세라 프린트를 사기로 결정하고 주문을 했다.

주문 이틀째인 오늘 택배가 도착했다.

생각보다 크고 무게도 상당하다. 그래도 빨리 테스트하고 설치해서 해야할 일을 해야하니 일단 개봉!! 해본다.

단단한 포장으로 잘 배송되어 왔다. 그런데 무게가 있다보니 빼내기가 힘들어 고민을 하고 있는데, 옆면에 빼는 법이 친절히 그림과 함께 그려져있다.

이렇게 내부 박스가 손잡이가 되어있어 양옆으로 손을 깊숙해 넣어서 잡고 빼면 수월하게 꺼낼 수 있다.

포장 비닐도 두꺼운걸로 야무지게 되어있다.

외형은 멋지게 생겼다. 프린트, 평판스캔, 문서스캔, 양면프린트, 팩스 기능 등이 탑재된 다제다능한 컬러레이저 프린트다. 가격도 27만원대로 토너 1세트 가격인데, 토너를 사면 프린트가 딸려온다고 보면 될 듯 하다.

세팅을 하기전에 여기저기 붙어있는 고정 테이프를 제거해 준다.

스캐너쪽과 토너쪽의 모든 고정 테이프를 제거해주면 되고, 컴퓨터에서 프린트 드라이브를 잡고 인쇄를 하면 된다. 처음에는 세팅이 조금 길게 들어간 편이다. 아마도 내부에 잉크 들이 채워지느라 그런들 하고, 초기 4장 정도는 인쇄가 색감이 고르지 않지만 그 후에는 아주 깨끗이 잘 나온다.

이제 사용할 곳의 위치에 잘 놓으면 되지만 선반이 없어서 바닥에 임시로 두었다. 조만간 테이블을 만들어 봐야겠다.